전주국제영화제

페이스북 트위터 English 검색버튼

영화상세정보

DB 영화상세정보

15th

[디지털 삼인삼색 2014] 산다(Alive) 박정범 (PARK Jungbum) Korea 2014 195min DCP color 장편

페이스북 트위터

작품정보

Review

삼십대 중반의 남자 정철은 강원도의 어느 된장공장에서 일하는 억센 노동자다. 정철의 누나 수연은 정신이 오락가락하고 틈만 나면 가출을 하려 든다. 정철의 어린 여자 조카인 하나는 피아노를 치고 싶지만 경제적 여건이 되지 않아 힘들어 한다. 정철의 친구 명훈은 수연을 좋아하고 배우가 되고 싶어 하는 그녀의 소원을 들어주고 싶어 한다. 정철에게는 자신을 좋아해주는 진영이 있지만 주변 관계에 지친 정철은 그녀를 살갑게 대하지 못한다.

박정범의 두 번째 장편 연출작 <산다>는 화면 가득 억센 기운을 머금고 마치 이를 악물고 전개되는 듯한 숨막힘을 주는 영화이다. 정철과 그의 주변 인물을 축으로 이야기가 전개되지만 그들 주변으로 더 많은 인물들이 관계를 감싸고 있어서 장면들 상당수가 집단이 나오는 화면들로 전개된다.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대비 속에서 못 가진 자들은 못 가진 것들을 서로 나누기엔 너무 벅차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서로 상처를 주고 그 상처를 수습하기 위해 더 큰 고통을 치른다.

박정범이 직접 연기하는 주인공 정철은 그 고통의 정점에 서 있는 인물이며 그가 직접 화면 안에 몸으로 새기는 물리적 고통은 시각적 뻐근함을 안겨줄 정도이다.

단순한 빈부 대립 이면에 여러 갈래로 걸쳐 있는 삶의 희비극적 양상들을 복합적으로 포착하는 가운데 서서히 마모되는 인간성을 붙잡고 기어코 삶의 긍정을 끌어내고야 마는 박정범의 연출은 야심적이다.

Credit

Director      PARK Jungbum
Screenplay      PARK Jungbum
Producer      Jay JEONG
Cinematography      KIM Jongsun
Editor      JO Hyunju
Music      PARK minyoung
Cast      PARK jungbum, Lee seungyeon, Park myounghoon, SHIN Heatbit

Director

  • 박정범 (PARK Jungbum)
    박정범 감독은 첫 번째 장편영화인 <무산일기>(2010)로 단숨에 세계영화계의 기대주로 부상했다. <무산일기>(2010)가 일으킨 파장은 이후 그의 차기작에 대한 국내외의 끊임없는 관심을 받은 그가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의 “디지털 삼인삼색 2014”를 통해 차기작 <산다>를 발표했다. 서울과 강원도를 오가는 <산다>는 악조건 속의 건설현장에서 일하며 서서히 마모되어가는 주인공이 강원도로 이동하면서 일어나는 상황을 페이소스 짙은 스토리에 녹여냈다.
닫기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

페이스북 트위터

1.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조류 인간>
2. 디지털 삼인삼색 2014 기자회견
3. 전주프로젝트마켓 극영화 피칭
4. 다큐멘터리 피칭
5. 지프토크 두시의 데이트, 한국영화를 만나다
6. <잡식가족의 딜레마> GV
7.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8. JPM의 밤
닫기
  • '왼쪽부터 제 65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 수상

이전 다음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

페이스북 트위터

1.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조류 인간>
2. 디지털 삼인삼색 2014 기자회견
3. 전주프로젝트마켓 극영화 피칭
4. 다큐멘터리 피칭
5. 지프토크 두시의 데이트, 한국영화를 만나다
6. <잡식가족의 딜레마> GV
7.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8. JPM의 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