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전주시네마프로젝트 개요

2000년 전주국제영화제는 디지털 영화 제작이 만개할 미래 영화에 주목하며, “우리에게 비전을 주는, 미래 영화의 예고편”이 되리라는 확신으로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출범 당시부터 디지털 영화의 가능성을 고민해 왔던 전주국제영화제는 디지털 기술을 도구 삼아 영화 미학의 지평을 넓히려 노력하는 전 세계 감독들과 소통하고 연대해 왔다. 그 결과 ‘디지털 삼인삼색’ 작품들은 베니스, 로카르노, 토론토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2006년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는 그간의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를 한자리에 모아 '디지털 아시아'라는 특별전을 개최하였고, 특히 2007년 프로젝트의 결과물인 <메모리즈> (페드로 코스타, 하룬 파로키, 유진 그린)는 로카르노영화제 '국제경쟁'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는 쾌거를 이루었다. 2008년 프로젝트 중 마하마트 살레 하룬 감독의 <유산>은 두바이국제영화제 아시아-아프리카 '단편경쟁'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으며 전 세계 영화계에 ‘디지털 삼인삼색’의 존재와 가능성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2011년에는 장-마리 스트라우브, 클레어 드니, 호세 루이스 게린 등 유럽 거장 감독 3인이 참여함으로써 명실공히 ‘디지털 삼인삼색’은 전 세계의 영화인들이 주목하는 프로젝트로 확고히 자리 잡게 되었다.

2014년은 ‘디지털 삼인삼색’의 새로운 방향과 비전을 설정하는 중요한 전환점으로 기록된다. 그간 단편 제작에만 머물렀던 제작방식을 장편으로 전환하였고, 명칭도 ‘전주시네마프로젝트’로 개칭하여 프로젝트의 장기적 방향설정을 시도했다. ‘디지털’의 개념이 퇴색한 지금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가 함축하는 혁신의 방향을 새롭게 정비하되, 디지털이란 수식을 떼어내고 대신 ‘전주’라는 영화제의 색깔과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세계 여느 영화제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자체 제작 프로젝트의 의의를 새기며, 장편제작 프로젝트로 전환한 이후 모험적 시도를 계속 이어나간다. ‘전주시네마프로젝트’는 제작하는 작품의 제작비 전액을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투자하고 제작, 배급을 책임지는 시스템으로 가동된다. 장기적으로는 전주국제영화제가 플랫폼 역할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좋은 영화를 제작 생산하고 유통 배급하는 전일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역대 프로젝트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

2014년 장편영화 제작·투자 프로젝트로 전환한 후 일곱 번째를 맞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0’은 올해 신작 2편과 과거 프로젝트 중 새로운 편집본을 내놓은 영화 3편을 공개한다. 신작 프로젝트 2편은 모두 한국영화로 이승원 감독의 <세 자매>와 박근영 감독의 <정말 먼 곳>이 주인공이다. 두 감독 모두 전주국제영화제가 주목해 온 신인으로 과거 한국경쟁 부문에 선정돼 독립영화의 다양한 면모를 선보인 바 있다. <세 자매>는 독특한 인물들과 종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구성된 가족 드라마로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인물들의 인생 여정을 그린다. 가족과 사회가 야기하는 트라우마를 개성 뚜렷한 세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를 통해 드러내는 작품이다. <정말 먼 곳>은 사람들을 피해 고요한 강원도로 들어간 주인공을 찾아온 애인과 가족에 의해 생기는 삶의 균열을 묘사한다. 영화는 선택할 수 있는 삶과 선택할 수 없는 삶의 교차 지점에서 맞닥뜨리는 고통의 순간을 그리지만, 그럼에도 생명과 보살핌의 힘으로 지속되는 삶의 온기를 보여준다.

전주시네마프로젝트의 영화들은 감사하게도 다수의 국제영화제에 초청돼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그중 최초 편집본을 새롭게 단장한 영화, 한국 관객에게 공개되지 않은 최종편을 내놓은 영화를 모아 이번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0’에서 새로이 공개한다. 다미앙 매니블 감독의 <이사도라의 아이들>은 전설적인 무용수 이사도라 던컨이 두 아이를 사고로 잃고 창작한 독무 <엄마>를 매개로 펼쳐지는 네 여인에 대한 이야기로, 절제된 대사와 사건을 바탕으로 위로의 손길을 전하는 작품이다. 2019년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국제경쟁 부문 감독상을 비롯해 산세바스티안, 마르델플라타 등 다양한 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고, 프랑스 개봉 시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았다. 카밀라 호세 도노소의 <노나>는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후 새로운 편집본을 로테르담, 뉴욕 링컨센터, 트라이베카영화제 등에서 선보였다. 누구에게도 자신을 굽히지 않는 예순여섯의 여전사 ‘노나’가 방화를 저지르면서 황혼기를 보내는 이야기로 다큐와 픽션의 경계를 오가는 작품이다. 실제 감독의 할머니 사연을 바탕으로 각본이 쓰여졌는데, 영화에 직접 출연까지 한 노나는 올해 자신이 살던 작은 바닷가 마을에서 생을 마감했다.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스 알멘드라스 감독의 <우리의 최선>은 그리스 비극 「파이드라」을 각색하던 연극 연출가의 이야기로, 자신의 사생활이 연극과 같이 흘러 엉망이 되어 버린 삶을 극복하기 위해 애쓰는 예술가의 초상을 보여준다. 지난 2년간의 추가 편집 작업을 마치고 감독판 편집본을 올해 전주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제작과 배급 여건이 어려워져 전주시네마프로젝트의 해외 영화를 공개할 수 없게 된 상황을 아쉽게 생각하며, 모든 작품들이 힘든 상황을 꿋꿋이 헤쳐 나가 차후 안전하게 관객과 만날 수 있기를 기원한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서교동 352-28)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